LYRIC

아이유 (IU) – 봄 안녕 봄 (Hi spring Bye)

Year: 2021

Hangul:

아프던 너의 이름도
이제는 미련이 아냐
하얗게 잊어버린 듯 살다가
또 한 번 마주치고 싶은 우연이지

낮게 부는 바람결이,
희미한 계절의 기척이
내게는 전혀 낯설지 않아
혹시나 하는 마음에 손을 뻗어보네

봄, 그대가 내게
봄이 되어 왔나 봐
따스하게 내 이름 불러주던
그 목소리처럼

아마 잘 지낸다는
다정한 안부인가 봐
여전히 예쁘네
안녕, 안녕

나란히 걷던 거리에
어느새 핀 꽃 한 송이
모른 척 걸음을 서두르다가
혹시나 하는 마음에 문득

봄, 그대가 내게
봄이 되어 왔나 봐
가득 차게 두 뺨을
반짝이던 편한 웃음처럼

아마 잘 지낸다는
다정한 안부인가 봐
여전히 예쁘네
안녕

매일 다른 길목에
우리 마주칠 수 있도록
나 부지런히 걸어가요
이렇게 기다릴게요

또 그대가 나를
안아 주고 있나 봐
아무 말 없이
그 품을 내어주던
지난날들처럼

더 잘 지내라는
다정한 인사인가 봐

모르지 않을게
내가 먼저 그대
알아볼게 이렇게
안녕

Romanization:

apeudeon neoui ireumdo
ijeneun miryeoni anya
hayahge ijeobeorin deut saldaga
tto han beon majuchigo sipeun uyeoniji

najge buneun baramgyeori,
huimihan gyejeorui gicheogi
naegeneun jeonhyeo naccseolji anha
hoksina haneun maeume soneul ppeodeobone

bom, geudaega naege
bomi doeeo wassna bwa
ttaseuhage nae ireum bulleojudeon
geu moksoricheoreom

ama jal jinaendaneun
dajeonghan anbuinga bwa
yeojeonhi yeppeune
annyeong, annyeong

naranhi geotdeon georie
eoneusae pin kkot han songi
moreun cheok georeumeul seodureudaga
hoksina haneun maeume mundeuk

bom, geudaega naege
bomi doeeo wassna bwa
gadeuk chage du ppyameul
banjjagideon pyeonhan useumcheoreom

ama jal jinaendaneun
dajeonghan anbuinga bwa
yeojeonhi yeppeune
annyeong

maeil dareun gilmoge
uri majuchil su issdorok
na bujireonhi georeogayo
ireohge gidarilgeyo

tto geudaega nareul
ana jugo issna bwa
amu mal eopsi
geu pumeul naeeojudeon
jinannaldeulcheoreom

deo jal jinaeraneun
dajeonghan insainga bwa

moreuji anheulge
naega meonjeo geudae
arabolge ireohge
annyeong

SHARE

ADVERTISEMENT